sj

이런 증상이 있다면 간이 위험하다? 몸이 보내는 10가지 신호

 

안 좋아도 아파도 통증을 느낄 수 없는 침묵의 장기 간. 간 그 자체는 신경세포가 많지 않기 때문에 간에 종양이 있다. 하더라도 통증을 잘 못 느끼죠. 70~80% 간이 망가진다 하더라도 눈치를 못 채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은 더 이상 어떻게 기능을 할 수 없을 때까지 그런 증상들을 묵묵히 버텨내는 미련한(?) 장기입니다. 간이 나빠지면 어깨나 목이 뻐근하다든지 피로 회복이 잘 안 되기도 합니다.

또 소화기 증상 식욕이 떨어지고 설사, 변비, 소화 불량, 복부 팽만감 등등 이런 증상들이 많이 생기죠. 문제는 이런 증상들은 꼭 간 아니라 다른 질환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그러려니 하고 넘기기가 참 쉽습니다.

간

 

몸이 보내는 '간' 위험신호 10가지

 

1. 피로감

잠은 충분히 잔 것 같은데 내가 자도 잔 것 같지 않고 정말 일어나기가 너무너무 힘들다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간 기능이 떨어진 상태입니다. 또 잘 마시던 술이 약해집니다. 만약 잘 먹던 술이 잘 깨지도 않고, 숙취도 오래가죠.

다리가 퉁퉁 붓거나 나도 모르게 멍이 잘 들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간은 우리 몸에서 거대한 화학 공장이다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간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면 해독 그리고 대사가 원활하게 진행이 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극심한 피로감을 느끼게 되는 겁니다.

 

2. 통증

간은 우리 몸에서 우측 상복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뭔가가 답답하고 압박감이 온다던지 때로는 통증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간이 안 좋아진 경우 상복부와 더불어 오른쪽 어깨에 통증도 유발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팔이 아파서 병원에 갔다가 간암 발견하는 케이스도 있습니다.

오른쪽 갈비뼈 아래로 손으로 깊숙이 위로 눌렀을 때 통증이 나타난다든지 그 부위가 좀 뻐근하고 단단하다 평소에도 내가 오른쪽 윗배에 가벼운 압박감이 느껴지고 뭔가 이게 덩어리 같은 게 좀 만져진다. 하는 분들은 한 번쯤은 간이나 담도의 문제를 의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3. 소화불량 식욕저하

세 번째는 소화 불량하고 식욕 저하입니다. 간에 이상이 생기게 되면 밥맛이 없어지고, 메슥거리거나 구토 이런 증상이 발생합니다.

간이 담즙을 분비하는데 이 담즙에 있는 여러 가지 소화 효소가 지방을 분해하고 흡수하는 그런 역할을 하는데 그 기능이 떨어지니까 헛배가 자꾸 부른다든지 그 외에도 설사 변비 복부 팽만감, 방귀를 자주 뀌는 그런 증상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음식 먹고 체했을 때 나타나는 증상하고 비슷해서, 그러려니 하고 넘겼다가 사실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내가 음식을 많이 먹거나 급하게 먹지도 않았는데 이상하게 체한 것 같은 증상이 자주 반복된다 그러면 이때는 간 기능 저하가 아닐까 그걸 의심해 보실 필요가 있습니다.

 

4. 콜레스테롤 수치

네 번째 콜레스테롤 수치의 변화입니다. 간기 기능이 떨어지게 되면 나쁜 콜레스테롤 LDL 수치가 증가하게 되고, HDL 좋은 콜레스테롤 수치가 감소하게 되고 중성지방이 늘어나게 되고 살이 찌게 된다든지 여러 가지 변화를 겪을 수 있습니다. 왜? 콜레스테롤을 조절하는 간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그런 변화가 발생합니다.

 

5. 대소변

대소변을 확인하셔야 됩니다. 간 기능이 떨어지면 대변이 흰색 대변, 회색 변이라고 얘기를 합니다. 그다음에 소변은 진한 갈색 심하면 빨간색 소변을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회색 변이나 흰색으로 옅어지는 변은 담즙이 대변에 섞여야지 황갈색 대변을 보는데 담즙이 대변에 섞이지 못하기 때문에 회색 변 옅은 색 변을 보게 됩니다.

그리고 소변 색깔이 굉장히 진해지는데 몸에 축적된 빌리루빈이 일부 소변으로 배출되기 때문에 소변이 진한 갈색을 띨 수밖에 없습니다.

간경변증 환자의 경우에 무서운 합병증이 바로 식도 정맥류인데, 피를 토한다든지 검은색 혈변을 보는 경우가 발생하면 이 상황은 굉장히 응급 상황이기 때문에 바로 병원으로 가야 되는 응급 상황입니다.

 

6. 입냄새, 간성 구취

심한 입 냄새와 구취입니다. 그냥 발생할 수 있는 입 냄새, 위가 안 좋다든지 비염이 있다든지 할 때 입 냄새 하고는 양상이 다릅니다.

우리가 간성 구취다라고 얘기를 하는데 이런 간성 구취는 중증 간질환일 때 유발될 수 있는 증상입니다. 호흡을 할 때 썩은 계란과 비슷한 악취가 난다면 지체하지 말고 검사를 받는 것을 권장드립니다.

이런 심각한 구취의 원인은 몸안에 쌓인 황화합물 때문입니다. 단백질에 함유된 필수 아미노산 중에 하나인 메티오닌이 우리 소장에서 세균에 의해서 분해되면서 메르캅탄이 생성이 되는데 간 기능이 떨어지게 되면 이 메르캅탄이 축적이 되기 때문에 우리가 숨을 내쉴 때 폐를 통해서 입과 코로 배출이 되면서 심한 악취가 나오게 됩니다.

만성 간염이 있다든지 간경화 이런 것들이 진행될 때 그런 구치가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니까 반드시 정확한 원인 파악이 중요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지방간에 좋은 음식 BEST4

 

7. 이유 없는 가려움증

주로 알코올성 간 질환 또 바이러스성 간염 이런 만성 질환이 있으신 분들도 피부 간지럼증을 많이 호소하시는데 피부가 굉장히 노랗게 변하면서 가려움증이 동반된다? 그러면 특히 주의가 필요합니다.

피부가 노랗게 변하는 황달은 쓸개 집이 색소인 빌리루빈의 배출이 원활하지 않아서 발생하는데, 간세포가 계속 손상이 되게 되면 우리 혈중에 빌리루빈 양이 많아지게 되면서 간이 감당할 수 없을 정도가 돼서 피부가 호랗게 변하게 됩니다.

담도가 막혔을 때도 담즙이 정체되면서 이렇게 혈관을 타고 역류해서 전신을 돌아다니면서 가려움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간을 지키는 음식? 망치는 음식..

 

8. 잦은 출혈

여덟 번째는 잦은 출혈입니다. 주로 이제 잇몸이라든지 코 그리고 항문 이런 데서 출혈이 잦은데, 우리가 칫솔질할 때 피가 자주 나온다든지 이런 경우가 있습니다. 간 질환이 점차 이렇게 진행이 되면 간세포가 혈액 응고인자들을 충분히 못 만들게 됩니다. 

또 심한 간 경변이 있게 되면 거기서 끝나는 게 아니라 비장의 비대를 동반하는데 이것 또한 혈액 응고 인자의 부족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여기저기서 자꾸만 출혈 증상이 생기고 지혈이 더뎌지는 그런 증상이 야기가 됩니다.

 

9. 호르몬 장애

아홉 번째 호르몬 장애가 발생합니다. 특히 여성들의 경우에 생리불순, 또 남성들의 경우에 스테미너가 떨어진다든지 여성형 유방을 호소하시는 분들이 많아요. 또 안면 홍조라든지 우울증, 수면장애, 무기력 그런 증상이 동반이 되는데 간이 나빠지게 되면 호르몬의 균형이 깨져서 생기는 증상들입니다.

 

10. 손발톱의 변화

마지막으로 열 번째 손발톱에 변화입니다. 간이 안 좋으신 분들은 손톱이 하얗게 변하거나, 손톱에 세로줄이 생깁니다.

손톱은 한 달에 약 3mm 정도씩 자라면서 내 몸의 영양상태를 기록해주게 되는데, 간경변 환자들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100명의 간경변 환자 중에서 무려 82명에게서 '테리스 네일'이라는 특징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이 테리 스네일이 반드시 간경변에 발생하는 것은 아니지만 앞에 말씀드린 9가지 증상들하고 함께 동반이 된다면 한 번쯤은 간에 이상이 있지 않을까 의심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간'이 나빠질 때 내 몸에서 보내는 신호 말씀드렸습니다. 간이라는 게 이미 증상이 나타나서 가게 되면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간이 나빠지기 시작할 때 나타나는 10가지 신호를 꼭 기억하시고, 미리미리 대처할 수 있는 주기적인 검사를 권장드리고 싶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