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j

고구마 효능과 활용

우리몸의 나쁜것을 배출시켜주는 고구마 효능

고구마 왜 좋을까?

대표적인 알칼리성 식품인 고구마는 우리 몸의 산성화를 막아줄 뿐만 아니라 비타민 성분이 듬뿍 함유되어 노화 예방에도 좋습니다. 또한 체력을 좋게하고 위장을 튼튼하게 하는 것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칼륨 성분이 많은데 칼륨은 몸속에 남아있는 나트륨을 소변과 함께 배출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가벼운 고혈압 등의 성인병을 예방하고 뇌졸중을 막는 효과도 있습니다.

 

고구마 효능

 

고구마의 식물성 섬유는 몸에 나쁜 콜레스테롤인 저밀도 지질을 배출하는 능력이 매 우 뛰어나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정상화 시키는데 큰 도움을 줍니다. 식후 혈당치가 급격히 올라가는 것을 완화해 인슐린의 분비를 줄이는 효과도 볼 수 있습니다.

 

고구마에 풍부하게 들어있는 식물성 섬유는 수분 함량이 많고 대장을 활발하게 운동시키며 장속의 세균 중 이로운 세균을 늘려 배설을 촉집합니다. 또한 배변을 도와 만성 변비로 인한 대장암 등의 질환을 막는 역할을 합니다.

 

 

생고구마를 잘라보면 하얀 진액이 나오게 되는데, 이것은 야라핀이라는 성분으로 변비에 매우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변비 뿐만 아니라 지방간, 대장암등의 예방과 치료에도 도움이 되며 콜레스테롤의 수치를 낮추고, 인슐린 분비를 줄여 성인병을 예방하는 효과도 뛰어납니다.

 

 

고구마는 위암과 폐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진 베타카로틴도 함유하고 있습니다. 베타카로틴은 당근이나 단호박 등 노란색을 띠는 채소에 많이 들어 있는데 고구마도 노란색이 짙을수록 항암효과가 높다고 합니다. 또 껍질부분의 보라색과 붉은색 색소에 들어 있는 안토시아닌은 세포의 노화를 막고, 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습니다.

 

 

고구마는 1개만 먹으면 하루에 필요한 비타민이 모두 충족된다고 할 정도로 비타민C가 많이 들어있는 식품입니다. 일반적으로 비타민C는 열에 약해 조리시 파괴되는 경우가 많은데 고구마의 비타민C는 가열해도 50%~70%까지 남기 때문에 익혀먹어도 효과가 좋습니다.

 

고구마는 위, 십이지장, 대장, 직장등의 활동을 좋게 해주어 숙변을 없에는 식품으로도 인기가 높습니다. 아랫배가 너무 차게 되면 얼굴에 주근깨, 기미등의 피부트러블이 발생하는데 고구마는 이런 증상을 개선해주어 피부가 깨끗해 집니다.

 

한가지 단점은 고구마를 조금 많이 섭취하면 고구마의 아마이드라는 성분이 장속에서 이상 발효를 일으켜 방귀가 잦아지고 속이 부글거리기 쉬운데 펙틴이 풍부한 사과나 동치미등을 함께 먹으면 가스가 차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고구마 활용

찜이나 구이

찜통에 찌거나 얇게 썰어서 구워먹어도 맛이 좋습니다. 찐 고구마를 도톰하게 썰어서 볶은 채소와 모짜렐라 치즈를 얹어 구우면 아이들이 좋아하는 간식도 될 수 있습니다. 찐 고구마에는 동치미를 곁들여 먹는 것이 건강 궁합에도 더 좋아요.

 

밥을 지을 때도 고구마를 함께 넣으면 건강한 별미밥이 됩니다. 특히 보리나 현미에 고구마를 썰어 넣고 지은 고구마밥은 쌈과 함께 먹기 좋은 건강식입니다.

 

가루

고구마를 얇게 저며 말려서 가루로 낸 뒤 음식에 활용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특히 튀김요리를 할때 밀가루나 튀김가루에 고구마 가루를 섞어서 반죽을 하면 훨씬 아삭하고 맛있는 튀김요리를 완성할 수 있습니다. 김치를 담글때도 고구마가루로 만든 풀을 쑤어 넣으면 톡 쏘는 맛을 살릴 수 있습니다.

 

고구마 고르기

껍질 색깔은 선명한 자색을 띄는것이 좋고, 모양이 매끈한 고구마가 맛도 좋습니다. 12℃~15℃ 정도의 상온에서 일주일 정도 보관해두고 먹을 수 있습니다. 껍질을 벗겨 놓으면 겉면이 거무스름하게 변하는데 설탕물엥 담갔다 꺼내면 색이 변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